1/15/2011

기억 보다 꿈이 크도록 (2)- 코이노니아 공동체


사랑의 집 짓기 운동 국제 본부에서 코이노니아 공동체(Koinonia Farm)까지는 10 여분 걸리는 곳에 있었습니다.
코이노니아 공동체로 가는 왕복 2차선 도로의 양쪽으로는 모양이 거의 비슷한 집들이 여러 채가 늘어서 있는 것을 보았습니다.
나중에 코이노니아 방문자 센터에서 만난 이의 말로는 집이 60 채 정도인데, 몇 명이 사는 지는 얘기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코이노니아 아웃리치 센터를 지나쳐서 조금 더 가니, 공동체를 알리는 표지판이 서 있고, 길 건너편에는 교회가 있었습니다.
저의 눈길은 교회에 머무르고 있었는데 자동차의 방향도 교회 쪽으로 옮겨가고 있었습니다.

차에서 내려 교회를 멀리서 바라만 보았습니다.
교회에 들어가서 잠시 묵상이라도 하고 왔으면 좋았을 텐데, 불편한 마음으로 나선 나들이이기에 그렇게 할만한 생각도 들지 않았고, 생각이 났다 해도 그럴 마음의 여유가 없었을 것입니다.

교회 옆 들판에는 줄 맞춰 서있는 커다란 나무들이 멋있게 서 있었습니다.
가지런히 심어놓은 걸 보면 누군가 일부러 심어놓은 것일 텐데, 이유를 알 수가 없었습니다.
이것 또한 나중에 공동체에 대한 설명서를 보고 나서야, 코이노니아 공동체의 주요 농작물인 피칸 나무인지 알게 되었습니다.
겨울이라 스산한 모습이었는데 여름에 잎이 무성할 때 보면 더욱 멋질 것 같습니다.

교회 앞에 세워진 표지판에서는 클레런스 조단 부부와 마틴 잉글랜드 부부가 1942년에 코이노니아 공동체를 설립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평화주의, 평등, 그리고 인종통합이 그들의 정신인가 보구나 했구요.
남북전쟁이 한창이던 때에는 그런 정신을 가진 코이노니아 공동체가 남부지역 사람들로부터는 환영 받지 못한 것 같았습니다.


교회 앞 길 건너편, 방문자 센터에서 갔더니 한 여인이 저희를 담담하게 맞아주었습니다.
농장을 구경하고 싶다고 했더니, 잠깐만 기다리라고 하더니 건물 안쪽으로 들어갔다가 나왔습니다.
그러더니 농장이 그려진 지도와 한 장짜리 설명서를 주면서 돌아보라고 했습니다.
아마 안내해 줄 수 있는 사람을 찾아 들어갔던 것 같은데 마땅한 사람이 없었는지 지도와 설명서를 준 것 같습니다.
방문자 세터를 나오면서 둘째 아이 하는 말이 농장을 돌아보는 비용(안내자가 있을 경우겠지요?)이 한 사람당 $3인지 $4인지 벽에 붙어 있었다고 합니다.

농장의 마당에 서면, 건물들이 거의 한 눈에 들어오고 건물들 뒤편으로는 나무들과 들판입니다.
포크레인을 타고 일하는 두 사람, 말을 시켜볼 상황이 아닙니다.
지도에서 농장의 가장자리쯤을 가늠해 보려고 그나마 걸어가는 사람에게 게스트 하우스가 어디냐고 했더니 바로 코 앞에 있는 건물이라고 가르쳐줍니다.

그곳을 돌아보는데 10분 정도를 사용하고, 그냥 가기가 아쉬워 방문자 센터로 다시 들어가 기념품을 하나 샀습니다.
방문자 센터는 기념품 가게도 겸하고 있었는데, 물건도 별로 없고 허술해 보였습니다.
그 중에서 그래도 눈에 띄는 것이 청바지 무늬를 넣은 컵이었습니다.
코이노니아 공동체의 설립자인 클레런스 조단을 "청바지를 입은 선지자" 라고 부른 것을 기념하는 컵이었습니다.

사랑의 집 짓기 운동 국제 본부를 구경 못한 허전함을 조금이라도 채워보려고 했지만, 코이노이아 농장을 나서면서 우리가 잠깐 본 것이 전부가 아닐 텐데 하는 아쉬움이 오히려 더해졌습니다.

둘째 아이는 이거 보려고 여기까지 왔냐고 불만스럽게 묻습니다.
남편은 시골 작은 마을에서 시작한 기독교 공동체에서 흘러나온 사랑의 실천이 전세계로 흩어져가는 모습을 그려보라고 대답합니다.
조용하고 단순해 보이는 시골 농장이 커다란 세계를 품는 그림을 둘째 아이가 그려보았을 지 모르겠습니다.

집에서 이곳 조지아주 남부로 내려올 때처럼 다시 말없는 긴 시간을 보내며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남편이 준비한 자료들과 코이노이아 농장에서 가져온 자료들이 그곳을 다녀와서 한참 시간이 흐른 지금에서야 눈에 들어옵니다.
항상 열려 있다는 교회, 박물관, 도서관에도 들어가보고,
농장 사이 사이에 난 흙길들도 걸어다니며,
아름드리 피칸 나무도 가까이 가서 만져도 보고,
또 들판에는  무엇이 심겨졌는지도 살펴보고,
클레런스가 저술 활동을 하던 오두막도 찾아가 보고,
베이커리에서는 거둬들인 피칸을 재료로 해서 만든 점심도 사먹고,
커피하우스에서는 공정거래로 판매하는 커피 맛도 보았으면 좋았을텐데….

아쉬워하는 저를 보고 남편은 거기 한번 갈 꺼 아니라,고 합니다.


남편은 강화에서도 들판이 넓은 마을에서 자랐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넓은 들판을 바라보면 정겹고, 가슴이 벅차다고 합니다.
코이노니아 공동체에 도착하기 2,30분 전부터 끝없이 연이어 펼쳐진 넓디 넓은 들을 바라보면서는 어떤 느낌이었는지 궁금합니다.

어느 집사님이 빌려주신 “하나님의 타이밍” 이라는 책을 읽다 보니 이런 문구가 있었습니다.
“당신의 기억이 꿈보다 더 클 때, 당신은 무덤을 향하게 된다.”
또 아이들과 “쿵푸 팬더” 라는 만화 영화를 보니까 사부의 사부(The master of the shifu)가 하는 말이 “Yesterday is a history. Tomorrow is a mystery. Today is a gift.” 랍니다.
요즘 마음에 남았던 두 문구를, 기억을 발판 삼아, 꿈을 갖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오늘을 열심히 사는 것이 살아있는 인생이다, 이렇게 해석해보았습니다.

제가 아는 남편은 기억보다 꿈이 더 큰 사람임에 분명합니다.
초대교회와 같은 신앙공동체의 삶을 어떻게 하면 오늘에도 살아갈 수 있을까에 대한 물음을 늘 가지고 삽니다.
그런 그의 바람들이 지금은 장애우와 비장애우가 함께 사는 신앙공동체를 꿈꾸게 하는 것 같습니다.
그런 공동체가 우리가 사는 날 동안 이루어질 지, 그렇지 않을 지도 모릅니다.
그렇더라도 그 꿈을 꾸며 걸어가는 길 위에서 만나는 삶과 사람들을 소중하게 여기며, 눈물이 찔끔 날만큼 힘들고 외롭더라도 잘 견디었으면 좋겠습니다.

사실 문제는 저죠.
무엇인가 시작되기 전의 불안정한 마음이 팥죽 끓듯 좋았다 나빴다, 기뻤다 우울했다 하니까요.

여보, 얘들아, 어쨌든 우리 올해 잘 해보자!

“이와 같이 성령도 우리 연약함을 도우시나니 우리가 마땅히 빌 바를 알지 못하나 오직 성령이 말할 수 없는 탄식으로 우리를 위하여 친히 간구하시느니라 / 마음을 감찰하시는 이가 성령의 생각을 아시나니 이는 성령이 하나님의 뜻대로 성도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 / 우리가 알거니와 하나님을 사랑하는 자 곧 그 뜻대로 부르심을 입은 자들에게는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느니라”(로마서 8장26절-28절)

*******
클레런스 조단 목사는 조지아대학(UGA)에서 농학을 전공했고, 남침례교에서 목사 안수를 받았습니다.
자신이 배운 농업 지식과 목회를 결합한 코이노이나 농장을 통해, 재산을 공동으로 소유하고 인종과 계급 없이 평등한 기독교 공동체를 만들겠다는 꿈을 펼치게 됩니다.

평화주의, 평등, 그리고 인종통합의 정신을 가진 코이노니아 공동체는 경쟁과 물질의 풍요를 추구하는 자본주의적 생활의 대안이 되는 삶을 보여주며, 하나님 나라가 이 땅에 이루어지도록 실현해 나가고 있습니다.

코이노니아 공동체의 홈페이지 주소는 www.koinoniapartners.org 입니다.
방문(2주)과 인턴(3-4개월) 프로그램이 있어서 그들과 함께 살면서 공동체를 경험할 수도 있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