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닮은 꼴" 사진에 대한 긴 설명



하루 동안 자동차를 운전해서 이곳 저곳 참 많이 다녀본 날입니다.
장보러 한 번 나갔다 왔습니다.
키가 커져서 더 이상 입을 바지가 없다는 아이 옷 사러 또 한 번 나갔다 왔습니다.
장애우를 위해 테니스를 무료로 가르쳐주시겠다는 고마운 코치님이 계셔서, 큰 아이 테니스 레슨 시작하는 날이라 다시 한 번 나갔다 왔습니다.
잽싸게 아이들 저녁을 먹이고, 중고등부 예배에 둘째 아이를 데려다 주러 마지막이려니 하며 나갔습니다.

아이를 교회에 내려 주고, 저녁 밥을 먹다가 다 못 먹고 따라나선 큰 아이가 배고프다는 소리를 들으며 집으로 다시 돌아오고 있었습니다.
셀폰이 울려서 받으니 남편입니다.
오늘 저녁에는 교회에서 입관 예배가 있어서, 중고등부가 따로 모이지는 않고 함께 입관 예배에 참석한다는 것입니다.
그러니 입관 예배에 참석할 맘이 없는 아이를 다시 데려가는 것이 어떻겠냐고, 지금 어디쯤 가고 있냐는 것이었습니다.

집에 가면 씻고, 저녁도 먹고, 글도 써야 하고, 우리 교회 쥬빌리 교재도 살펴봐야 하는 일들이 남아 있는데, 차를 돌려서 다시 갈 맘이 하나도 없었습니다.
“미리 좀 알려 주지. 여기 35마일로 가는 데야. 몰라!”
살짝 짜증이 섞인 볼멘소리를 했습니다.
교회에서 집까지 1/3 쯤 간 거리였는데, 물론 다시 돌아가지도 않았습니다. ^^;;

될 수 있으면 정한 시간에 하루 세끼를 꼭 챙겨먹는 편인데, 보통 때보다 2 시간 늦게 저녁밥을 먹고 나니 움직이기가 싫습니다.
겨우 설거지를 마치고 돌아서니, 큰 아이는 벌써 곯아떨어졌습니다.


블로그를 열어 놓고 멍~ 하니 앉아있었습니다.
이럴 줄 알았나 봅니다.

월요일 저녁에 밥을 먹던 남편이 무슨 마음에선지 아이들에게, 밥 먹고 팔씨름 해보자, 하는 것이었습니다.
밥상을 치우고 팔씨름 하려고 하길래, 잠깐만. 사진 찍어줄게, 했더니 싫답니다.
“혹시 글을 못 쓰게 되면 사진이라도 있어야 돼.”
우리 집 남정네들은 무슨 마음에선지 거기에 대해서는 토를 달지 않고, 사진을 찍거나 말거나 셋이서 돌아가며 힘을 겨루었습니다.


팔씨름 하는 사진을 찍으며 보니 런닝 셔츠에 반바지 입은 세 사람의 닮은 모습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지난 번 플로리다 데스틴에 갔을 때 찍은 사진을 보며, 어쩜 이렇게 걷는 모습이 똑같을 수가 있나 했었는데, 또 닮은 꼴의 아버지와 아들들을 보게 되었습니다.
글쓸 재료가 없으면 이 사진들을 사용해야지 했는데, 딱 오늘 쓰면 될 것 같습니다.

장보면서 생활에 필요한 물건에 대한 새로운 정보를 얻어서 기분이 좋았습니다.
키가 쑥쑥 크는 아들이 고맙고 신기했습니다.
코치님이 가르쳐 주시는 대로 제법 잘 따라 하고, 테니스에 대해 흥미롭게 여기는 아들을 보니 행복했습니다.
아이를 데리러 다시 돌아가지 않아도 그런가 보다 여기고, 입관 예배를 잘 마친 남편과 예배 드리는 동안 무던하게 아빠를 기다리던 아들이 함께 집에 돌아오니 하루가 꽉 찬듯 마무리가 되는 것 같습니다.

그러니까 음~~ 자꾸 하품 나오고 졸려서, 블로그에 "간단하게" 닮은 꼴 아버지와 아들들 사진을 올리기 위해 설명이 "이리도 길었습니다".

“나는 포도나무요 너희는 가지니 저가 내 안에, 내가 저 안에 있으면 이 사람은 과실을 많이 맺나니 나를 떠나서는 너희가 아무것도 할 수 없음이라 / 사람이 내 안에 거하지 아니하면 가지처럼 밖에 버리워 말라지나니 사람들이 이것을 모아다가 불에 던져 사르느니라 / 너희가 내 안에 거하고 내 말이 너희 안에 거하면 무엇이든지 원하는 대로 구하라 그리하면 이루리라”(요한복음 15:5-7)

댓글

  1. 하하 어쩌면 걷는 모습까지 아빠를 그리 닮았는지요! 엄마가 수퍼우먼이 아니라는 걸 다른 식구들도 알게 해 주시고 못할 만한 것은 못한다고 하시는게 가끔은 필요하지요.

    답글삭제
  2. 거의 저하고 싶은데로 지내다가, 어떻게 하다보니 하루 바쁜 날을 보낸 것인데, 마치 가사와 양육에 부지런한 엄마처럼 보였나요? ^^;;

    답글삭제

댓글 쓰기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북어대가리

친구가 준 졸업 반지

마냥 좋지는 않아도 봄은 새롭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