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010의 게시물 표시

“어려움…몹시 힘든 425 계단”

이미지
아미카롤라 폭포에 4번째 갔을 때 이 팻말이 눈에 들어 왔습니다.
“Difficulty…Strenuous 425 Steps”

첫 번째 갔을 때는 아미카롤라 폭포가 어디인지, 어떻게 생겼는지 알고 싶어서였습니다.
그곳에 도착해서는 목적한대로 자동차로 폭포 정상까지 올라가서 보고(!) 왔습니다.
418 Amicalola Falls Lodge Drive
Dawsonville, GA 30534

두 번째 갔을 때는 한국에서 오신 부모님들을 모시고 갔었습니다.
지금처럼 1월이었고, 어르신들이라-사실은 저보다 산을 훨씬 더 잘 타시는데- 처음의 경험대로 자동차를 타고 정상에 올라가 쭉 둘러보고 돌아 왔습니다.

세 번째 갔을 때는 남편과 운동할 목적으로 갔기 때문에 계단을 이용해 폭포를 올라가기로 했습니다.
처음 175개의 계단이 끝나는 곳에 이르렀을 때, 다시 425개의 계단을 올라가야 한다는 표지판을 보고 계단보다는 쉬워보이는 등산길로 올라가자고 제안했습니다.
인적이 드물고, 가을 낙엽이 쌓인 등산길을 따라 올라가는데 이상하게 내려가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표지판이 더 이상 보이지 않고 길이 자꾸 빙빙 도는 것 같아 살짝 무섭기도 했구요.
어쨌든 겨우 흙으로 다져진 길을 찾았을 때는 폭포 정상이 아니라 출발한 연못으로 다시 내려와 있었습니다.*^^ *

얼마 전 네 번째 갔을 때는 아이들과 함께 갔습니다.
이번에는 안전하고 확실한 계단을 이용하여 정상까지 올라가기로 했습니다.
저는 그다지 가고 싶지 않은 길을 나서서 그랬는지 계단 입구에 도착하기도 전에 숨이 찼습니다.
하지만 이유는 완전 운동 부족!!!

175개의 계단이 끝나고 다시 425개의 계단이 시작되는 곳에 있는 표지판에 이번에는 “Difficulty…Strenuous” 라는 경고가 눈에 띄었습니다.
저는 그 경고가 맞을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이미 숨이 차서 헐떡거리고 있었으니까요.

아이들과 남편은 벌써 다시 오르기 시작합니다.
남편도 땀을 흘리고는 있지만, 지난 번에도 제가 등산로로 가자고 제안하는 바람에 정상…

혼자 또는 여럿이

이미지
<남편은 어디서 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는지, 지난해 11월 한국에서 상영되자마자 구해왔길래 보았던 것입니다.>
"솔로이스트"(The Soloist)
LA 타임즈 기자와 노숙자 나다나엘이 음악을 매개로 하여 우정을 만들어 가는 영화의 제목입니다.
이 영화는 LA 타임즈 기자인 스티브 로페즈의 글을 바탕으로 한 실화라고 합니다.

친구되기일상에 지친 기자는 어느 날 공원에서 두 줄 밖에 남지 않은 바이올린을 연주하는 나다나엘을 만나게 됩니다.
나다나엘에게 흥미를 가지고 얘기를 나누다 보니 줄리어드 음대에서 첼로를 전공하다가 중퇴한 것을 알게 되었고 그의 칼럼에 나다나엘의 이야기를 싣게 됩니다.
그 칼럼을 읽은 어느 할머니 독자는 자기가 50년 동안 사용했던 첼로를 나다나엘에게 선물로 줍니다.

기자는 이 첼로를 빌미로 거리가 아닌 노숙자 단체로 거처를 옮기라고 하기도 하고, LA 교향악단이 연주하는데 게스트로 참가해 볼 것을 권유해 보기도 하고, 교향악단의 첼리스트에게 부탁해서 개인 레슨을 시도해 보기도 하고, 독주회를 열어보기도 합니다.
하지만 그 어느 것 하나도 나다나엘이 제대로 받아들이는 것이 없고, 나다나엘은 자기가 하고 싶은 대로 합니다.

이 영화가 한참 지나도록 기자는 정신적 질환을 가진 나다나엘을 돕겠다고 생각한 것 같습니다.
노숙자 공동체에 찾아가 그곳을 운영하는 사람에게 나다나엘은 정신질환을 갖고 있으며 치료가 필요하다고 하자, 운영자는 필요한 건 하나, 친구, 라고 대답합니다.
그래도 치료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기자는 의사를 만나는데 동의하는 서류를 나다나엘에게 보여줍니다.
나다나엘은 그 서류를 보고는 기자에게 죽일듯이 덤벼들고, 기자는 겨우 몸을 피해 도망합니다.

다시 나다나엘을 찾았을 때, 나다나엘은 그렇게 심하게 했는데도 친구가 되겠다니 안 믿어져, 합니다.
기자는 손을 내밉니다.
“Mr. 에어스(나다나엘), 당신 친구가 돼서 영광이야”

친구는 서로의 관심사를 알아주고 나눌 수 있어야 합니다.
무엇보다 있는 그…

겨울눈(Winter Bud), 언제나 준비하고 있구나

이미지
날씨가 조금 풀린 것 같습니다.
넓은 창으로 들어오는 햇빛을 따라가 등을 디밀고 앉아있자면 따뜻한 기운이 살살 퍼지는 걸 느낄 수 있습니다.
하지만 햇빛이 없는 곳에서는 여지 없이 히터를 끼고 있어야 할 만큼 춥습니다.

세계 곳곳에서 10년 만에 찾아온 한파니 100년 만에 내린 폭설이니 하는 소식을 자주 듣습니다.
여기는 미국의 남부 지역이라 눈은 많이 내리지 않았지만 보통 때보다는 많이 추운 겨울을 보내는 것이라고 합니다.
인터넷 신문을 보니 이러한 기상이변에 대한 이유를 밝히려는 과학자들의 의견이 여기저기 실려 있습니다.
어떤 과학자는 북극의 찬 기운을 막아주던 제트 기류의 둑이 무너져서 북반구의 나라들이 이상 한파를 겪고 있다고 하고, 또 다른 교수는 지구 온난화가 계속 되면서 더워진 공기가 지구의 공기 순환을 빠르게 해 남극과 북극의 공기가 더 먼 곳까지 이동하게 됐다고 설명하기도 합니다.
그러면서 지구에 앞으로 2, 30년 동안 미니 빙하기가 계속될 것이라는 의견들을 싣고 있습니다.




그 기사들을 보면서 영화 투모로우(The Day After Tomorrow)가 생각났습니다.
2004년 영화가 상영된 이후로 겨울이 오면 TV에서 이따금 볼 수 있는 영화입니다.
기후학자인 주인공이 급격한 지구 온난화로 인해 남극, 북극의 빙하가 녹고 바닷물이 차가워지면서 해류의 흐름이 바뀌게 되어 결국 지구 전체가 빙하로 뒤덮이는 거대한 재앙이 올 것이라는 경고가 현실이 되는 내용입니다.
영화의 대부분은 꽁꽁 얼어버린 뉴욕을 배경으로, 거기서 일어나는 일들을 보여줍니다.
최근까지 이 영화를 볼 때만 해도 뉴욕이 얼어버리는 것은 완전히 허구이고, 퀴즈 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뉴욕을 방문한 아들이 눈과 얼음 속에 갇히게 되고 그 아들을 구하기 위해 찾아나서는 주인공 아버지와의 감동 스토리쯤으로 여겼습니다.
그런데 요즘 같은 이상 기후를 봐서는 그 영화에서 벌어진 일이 있을 법하지 않을까 생각될 정도입니다.


오랜만에 추위로 잔뜩 웅크린 어깨를 펴고 하늘을 올려다 보았습니다…

생각지 않은 늦잠이 가져다 준 즐거움

이미지
엊그제 아침, 정신 없이 자고 있는데 누군가 방문을 여는 인기척에 나도 모르게 눈이 번쩍 떠졌습니다.
보통은 남편이 새벽 기도 가기 위해 준비하는 소리, 그리고 나서 조금 있다가 강산이를 깨우기 위해 울리는 셀폰의 알람 소리에 깊은 새벽잠을 기대하기 어렵습니다.
그렇듯 뒤척거려야 할 시간이라 그랬는지, 방문을 여는 소리를 들은 것도 아닌데 강산이가 들어오면서 바뀐 방안 공기의 느낌만으로 잠이 확 깼습니다.
“엄마, 나 학교 가야 돼.”
“…. 엉?”
셀폰의 시간을 확인해 보니 6시 45분.
스쿨 버스가 불 꺼진 집 앞에 잠시 서 있다가 떠난 지 25분이나 지난 시간이었습니다.
남편이 교회에 가느라 왔다 갔다 한 것도 모르겠고 5시 30분에 울렸어야 할 알람도 어떻게 된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셀폰은 제대로 켜 있는데….

우리가 사는 카운티의 고등학교가 시작하는 시간은 7시 10분쯤인 것 같습니다.
지금부터 강산이가 순조롭게 준비를 하고, 학교에 데려다 주면 그다지 늦지 않을 시간입니다.
다만 학교에서 아침 식사 할 시간은 없을 것 같습니다.
강산이네 반 친구들과 선생님은 학교 카페테리아에서 아침을 함께 먹습니다.
아침 먹는 시간에 학교에 한번 가볼 기회가 있었는데, 일찍 등교한 학생들 대부분이 아침을 학교에서 먹는 것 같았습니다.
강산이는 미숫가루를 우유에 타서 한 잔 가득 먹고 학교에 가서 또 아침을 먹나 봅니다.
학교에서 무엇을 먹는지 궁금한데, 그때 자세히 볼걸 그랬습니다.

스쿨 버스를 놓치고 늦잠을 잔 것이 미안하면서도, 기분이 좋습니다.
강산이가 학교에 가기 위해 엄마를 깨웠다는 사실이 그렇게 기쁠 줄 몰랐습니다.
학교에 가는 것을 좋아하고, 그 날이 학교에 가야 하는 날임을 알고, 다른 날과는 달리 계속 잠을 자고 있는(--;) 엄마를 깨워야 한다는 상황을 판단해서, 말로 엄마를 깨운 것입니다.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이 아이가 “엄마” 하고 처음으로 말을 했을 때나 첫 걸음을 걸었을 때 얼마나 기뻐하는지 그리고 기억 속에서 그 장면을 떠올릴 때마다 웃음 짓는 것을 압니다.
저는 그 기쁨…

맑고 밝고 또렷한 2010년이 되길

이미지
20 여년 전, 신학생으로 봉사하던 교회에서 수요일(?) 저녁 예배 대표기도 하실 분이 안 나오시는 바람에 갑자기 대신 기도를 하게 된 적이 있습니다.
어찌나 당황스럽고 떨리던지 뭐라고 기도하면 좋을까 하다가, 성경 말씀을 넣어 기도하면 그럴 듯 하겠다 싶어 성경을 잡고 아무 곳이나 펼쳤습니다.^^
그때 눈에 들어온 말씀이 있었는데 로마서 12장 11절이었습니다.
“부지런하여 게으르지 말고 열심을 품고 주를 섬기라”
대표기도 하면서 뭐라고 기도했는지 하나도 생각나지 않는데, 오랜 시간이 지난 새해 첫날에 그 말씀이 다시 눈에 띕니다.

올해 기도제목을 떠올려 보았습니다.
여러 가지가 있는데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뜻 가운데 이뤄지길 바라는 소원들 뿐입니다.
바람들로 가득한 기도제목과 함께, 로마서의 말씀을 읽으며 어찌 살아야 할 지 마음을 가다듬어 봅니다.
겸손히 말씀처럼 살도록 도와주세요.

“사랑엔 거짓이 없나니 악을 미워하고 선에 속하라 / 형제를 사랑하여 서로 우애하고 존경하기를 서로 먼저 하며 / 부지런하여 게으르지 말고 열심을 품고 주를 섬기라 / 소망 중에 즐거워하며 환란 중에 참으며 기도에 항상 힘쓰며 / 성도의 쓸 것을 공급하며 손 대접하기를 힘쓰라”(로마서 12장 9절-13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