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어대가리


저의 블로그 글 가운데 지난 10월에 북어대가리에 대하여 쓴 적이 있습니다.
이유인즉슨, 남편에게 좌골신경통이 생겨서 치료하던 중이었는데, 친구가 알려준 좌골신경통을 낫게 하는 민간요법에 북어대가리가 들어가야 하고, 그래서 북어대가리와 얽힌 이야기를 쓴 것입니다.
그 이야기 가운데 북어대가리를 얻으려면 북어를 사야 하는데, 날마다 먹으려면 그 비용이 만만치 않다는 내용이 있었습니다.

지난 토요일에 한국에서 동서가 보낸 큰 꾸러미를 받았습니다.
이미 이메일을 통해 동서가 짐을 부친 것을 알고 있었는데, 4일쯤 걸려 그것이 도착한 것입니다.
한국에서 보내는 짐도 3-4일이면 이곳에 오고, 비행기로 12 시간이면 갈 수 있는 곳이 한국인데, 언제쯤 가보려나 하는 초점 없는 생각을 하며 상자를 열어보았습니다.

어머나, 이 사람이 정말….
지난 번에는 한국에서 만든 라면이 더 맛있을 거라며 라면을 잔뜩 보내서 웃음을 주더니, 이번에는 두 팔로 안아지지도 않을 만큼 큰 상자에 북어대가리를 잔뜩 넣어 보내왔습니다.
저의 블로그 글들을 통해 어찌 지내는지 잘 보고 있다고 한 걸로 보아, 여기서 북어대가리 구하기 어려운 것을 글에서 읽고 마음에 담고 있었나 봅니다.
북어대가리가 날마다 2개씩 필요하니까 적어도 1년은 먹을 수 있는 분량입니다.
또, 동서는 상자의 빈 공간을 허락하지 않고, 북어대가리 한 켠에는 오징어채와 마른 멸치도 넣어 보냈습니다.

동서의 사촌 동생 결혼식이 있어 부산에 갔다가 자갈치 시장에 들렀는데 북어대가리만 모아서 파는 것을 보고 샀답니다.
서울 사는 동서는 특수학교에서 장애우 중고등 학생을 가르치는 중견교사입니다.
지금은 학기 중이니 부산까지는 분명 바쁘게 다녀왔을 것입니다.
그런데 거기까지 가서 시간을 쪼개어 북어대가리를 찾은 그의 마음에는 무엇이 담겨있는지 다 헤아리기가 어렵습니다.

남편 형제는 서방님과 그렇게 둘 뿐입니다.
우리 가정이 형님 가정이지만 한국에서도 동서와 서방님은 나누고 베푸는 것에 우리보다 넉넉했습니다.
지금처럼 멀리 떨어져 사는데도 그 마음 씀씀이 한결같습니다.
게다가 시부모님을 찾아 뵙고 살피는 일도 이제는 동서와 서방님의 몫이 되었는데, 부모님에 대한 태도도 흐트러짐이 없습니다.
이렇듯 형님 노릇을 제대로 못하고 있기에, 그들의 마음을 받을 때마다 고맙고 미안하고 그렇습니다.
제가 받은 복이 넘칩니다.

또 제 글을 한국에서 읽은 친구는 마음이 찡했다며 <생협 북어대가리>가 새로 출시되었는데 보내고 싶다는 마음을 전해왔습니다.
대학 여동기들 가운데 목사가 된 친구들이 여럿 있는데, 이 친구도 목사로서 여성지도력개발을 위해 열심히 사역하고 있고, 저와는 최근 들어 페이스북에서 만나 반가움을 전하게 되었습니다.
비록 온라인 상태에서 오랜만에 만났지만, 따뜻한 마음을 선뜻 나누어주어 고마웠습니다.
고맙다, 친구.

지난 달, 이곳 친구가 마련해준 북어대가리 몇 개를 먹을 때, 남편은 증상이 낫는 것과 관계없이 친구에게 고마운 마음 때문에 먹었는데, 오래 먹을 수 있는 북어대가리를 보더니 빨리 끓여오랍니다.
계속 먹을거라나요. ^^
북어대가리에 담긴 가족과 친구들의 사랑이 남편의 치료를 도울 것이라 믿습니다.


“북어대가리와 관련된 이런저런 얘기들”

엄청나게 많은 북어대가리를 보면서, 어째서 북어대가리만 모아서 파는 걸까, 뜬금없는 질문이 생겼습니다.
그래서 인터넷을 뒤져보니 재미있고 유익한 정보가 몇 개 눈에 띄었습니다.

알고 계시는 것처럼 바다에서 갓 잡은 명태를 바닷바람이 부는 곳에서 한 달쯤 바짝 발린 것이 북어입니다.
그 명태를 얼리면 동태가 되고, 반만 말리면 코다리 이고요, 어린 치어를 말리면 노가리, 얼리고 말리고를 반복하면 맛도 좋고 값이 비싸지는 황태가 되는 것입니다.

새롭게 알게 된 것은, 북어(황태)대가리에는 비타민과 무기질 풍부하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김치를 지져 먹거나 깍두기에 함께 넣어 먹으면 칼슘이 풍부해진다고 합니다.
**북어대가리와 무를 넣고 끓인 육수로 죽을 쑤거나 국수국물, 된장찌개,…에 사용하면 더욱 시원하고 깊은 맛을 낸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요리사들은 북어대가리를 버리는 법이 없다는 어느 조리사의 글도 보았습니다.
**김치 담글 때 북어대가리, 다시마, 무를 우려낸 육수에 찹쌀풀과 고춧가루를 개서 쓰면 더 맛나다는 어머님의 말씀도 있었습니다.

**지난 블로그에 실었던 좌골신경통에 좋은 민간요법을 다시 한번 소개합니다.
북어 대가리 2개, 다시마 손바닥 크기만큼, 들기름 2숟가락, 물 2컵.
이것을 뭉근한 불에 한 시간 정도 끓인 다음, 거기서 우러난 국물을 하루에 두 번 정도 나누어 먹으면 됩니다.

**위의 민간요법을 알려준 친구가 위장에 좋은 민간요법도 알려주었습니다.
본인과 가족이 며칠 만에 효과를 보았다고 하니 믿을만 합니다.

물 반 컵, 레몬 1/4쪽
아침에 일어나자 마자 아무것도 먹지 않은 공복에, 물에 레몬즙을 짜 넣어 마시는 것입니다.

레몬이 산성인데 빈 속에 마셔도 되나 해서 알아봤더니, 레몬 자체는 산성을 나타내는데 알카리성 식품에 속한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식품이 체내에서 분해되어 남는 물질이 물에 녹을 때 산성을 나타내면 산성 식품이라고 하고, 알카리성을 나타내면 알카리성 식품이라고 하는데, 레몬은 알카리성 식품이랍니다.

너무 쉽다고 무시하지 마시고, 늘 명치 있는 곳이 답답하고, 속이 조금 내려간 듯하여 뭘 먹고 나면 다시 더부룩해지는 분들은 한 번 드셔보세요. ^^

“우리의 아름다운 지체는 요구할 것이 없으니 오직 하나님이 몸을 고르게 하여 부족한 지체에게 존귀를 더하사 / 몸 가운데 분쟁이 없고 오직 여러 지체가 서로 같이 하여 돌아보게 하셨으니 / 만일 한 지체가 고통을 받으면 모든 지체도 함께 고통을 받고 한 지체가 영광을 얻으면 모든 지체도 함께 즐거워하나니 / 너희는 그리스도의 몸이요 지체의 각 부분이라”(고린도전서 12:24-27)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친구가 준 졸업 반지

소설『높고 푸른 사다리』를 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