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25/2009

블랙(b,l,a,c,k)


블랙(Black)이라는 영화를 봤습니다.
인도에서 만들어진 영화라 낯설지 않을까 했는데, 그 영화가 담고 있는 내용 때문에 오히려 친밀하게 다가왔습니다.
이 영화는 인도판 헬렌 켈러의 이야기라고 합니다.
하지만 저는 정작 헬렌 켈러에 대해 자세히 알지 못합니다.
그저 들어서 아는 한 두 가지가 있을 뿐입니다.
장애우, 애니 설리번 선생님…
사전 지식 없이 영화 자체를 보아서도 그렇고, 제 삶과 연결 고리가 많아서 그랬는지 감동적으로 보았습니다.

이 영화는 8월27일에 한국에서 개봉된 영화입니다.
블랙(Black)을 다른 사람에게 소개할 때마다 요즘에 한국에서 개봉된 영화라는 것을 꼭 덧붙이는 제 모습을 보았습니다.
다른 사람은 한국 상영관 개봉작이라는 것에 별로 관심이 없는 것 같은데, 저는 한국 상황과 동떨어지는 것이 아직은 낯선가 봅니다.
참 재미있습니다.

이 영화에 대한 감상을 이번 주 밀알 사역자 모임에서 나누었습니다.
여기에 그대로 옮겨보겠습니다.

*************************************************
블랙(Black, 2005년, 인도)
감독, 각본 - 산제이 릴라 반살리
미셀 맥날리 역(라니 무커르지), 데브라이 사하이 역(아미타브 밧찬)

맥날리 가족을 보며
장애를 가진 자녀를 맞이하고 함께 성장해 가는 가족의 마음을 잘 표현하고 있다. 처음에는 장애를 가진 딸 미셀을 존엄한 한 생명으로 보기 보다는 불쌍하게 여기고 모든 것을 하고 싶은 대로 하게 둔다. 그러다 보니 8세까지 멋대로 자란 미셀은 집안에서 여러 가지 사건과 사고를 일으키게 되고 아버지는 미셀을 기관으로 보내려고 한다. 기관에 보내기 전에 마지막 희망으로 특수교사인 사하이 선생님을 초청하게 되고, 미셀이 사하이 선생님과 관계를 형성하고 블랙의 세상에서 빛으로 나아오기까지 부모님은 걱정, 기대, 신뢰, 여유 있는 웃음과 눈물로 그들을 지켜보며, 끝까지 미셀의 곁에 남아 자랑스런 딸로 받아들인다. 동생 사라도 부모의 관심이 온통 언니 미셀에게 가 있어 질투도 하고 외로움도 느끼지만 결혼을 앞두고 미셀이 언니로서 동생을 진정 사랑하는 마음을 알고 화해에 이른다.


데브라이 사하이 선생님을 보며
가르침을 주어야 하는 선생님으로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다. 미셀을 가르치기 위해 부모의 반대에도 소신 있게 헌신하는 모습은 감동적이다. 배우지 못한 장애우 미셀을 보며 가슴 아파하며 최선을 다해 불가능을 가능으로 이끌어 간다. 미셀 자신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도록 격려하며, 독립적인 삶을 위하여 공부를 계속하도록 돕고, 실패를 축하할 수 있는 자존감을 심어주어 목적한 것을 이루게 하고, 품격을 잃지 않는 태도로 사랑의 감정도 알게 한다. 사하이 선생님은 오랜 시간 장애우 제자와 함께 하며 그 삶에 필요한 것들을 채워주는 하나님과 같은 존재로 그려진다.


장애우 미셀 맥날리를 보며
자칫 아무 것도 보이지 않거나 들리지 않는 블랙의 세상에 갇혀 있을 뻔 했지만 사하이 선생님을 신뢰하면서 자신만의 어둠의 세상을 깨치고 나오는 밝고 씩씩한 모습에 박수를 보낸다. 그리고 파티에서 가수의 입을 손으로 읽으며 춤을 추고, 대학 공부하다가 눈 오는 날 거리에서 좋아라 춤을 추는 모습에서 미셀의 깨끗하고 자유로운 영혼이 느껴지며 괜히 나까지 기분이 좋아진다. 한편 사하이 선생님이 알츠하이머 병으로 기억을 잃게 되자 이제는 선생님의 어둠(블랙)과 싸우는 제자가 되어 선생님으로부터 받은 사랑을 갚는다. 그러면서도 누군가를 위해 산다는 것이 행복한 것임을 선생님이 알려 주셨다고 생각하는 겸손함도 보여준다.


아쉬운 것들
하나, 미셀의 집안 배경을 보면 계급 사회인 인도에서 꽤나 신분이 높은 것 같다. 성(城) 같은 집, 몇 십년 동안 개인 교사를 둘 정도의 부유함… 인도 영화이고 장애우를 소재로 희망을 얘기하려면 그 정도의 신분이 배경으로 설정 되어야만 했는지 잘 모르겠다. 평범한 혹은 가난한 삶을 사는 장애우를 소재로 했다면 어떤 희망을 그려낼 수 있었을까. 이미 완성도 있게 만들어진 영화를 두고 쓸데 없는 사족(蛇足) 같은 생각인줄 알면서도 자꾸 물음을 제기하고 싶어진다.
둘, 장애우를 가르치는 이로서 모범 같이 보여지는 사하이 선생님 생각의 한 부분이 마음에 걸린다. 정규 대학 학장과 만나 미셀을 그 대학에 보내고 싶다고 한다. 그러자 그 학장은 특수학교에서도 많은 것을 가르친다고 대답한다. 이에 대해 사하이 선생님의 응답은 “아침 식사를 만들고 카펫을 터는 거 말이군요”다. 사하이 선생님은 미셀이 시각 장애와 청각 장애가 있을 뿐 정신지체는 아니라고 영화 처음 부분에서 미셀의 부모에게 언급한다. 그렇다면 정신 지체 장애에 대한 사하이의 생각은 어떤 것일지 궁금해진다. 미셀이 대학 교육을 통해 지식을 얻어 독립적인 삶을 살 수 있다면, 정신 지체 장애우들에게 생활 교육을 통해 아침 식사를 만들고 카펫을 터는 일이 독립적인 삶을 사는데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사하이 선생님은 그 중요성의 무게감 측정을 너무 한쪽으로 기울게 한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
영화 블랙에서 장애우에게 불가능을 가능케 하는 희망의 메시지를 충분히 전해 받았다. 또 장애우 부모로서, 밀알에서 일하는 이로서 장애우의 가능성을 보고 끈임 없이 헌신하는 자세도 도전 받았다. 블랙을 보고 내가 느끼는 아쉬움은 그저 자격지심(自激之心)이지 싶다.

*************************************************

“마땅히 주의 종은 다투지 아니하고 모든 사람을 대하여 온유하며 가르치기를 잘하며 참으며 / 거역하는 자를 온유함으로 징계할찌니 혹 하나님이 저희에게 회개함을 주사 진리를 알게 하실까 하며”(디모데후서3:24-25)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