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파 잼 만들기


 
 
아침 식사로 빵이나 시리얼을 먹어온 지 오래되었다. 거기에 과일 한 조각과 진하지 않은 블랙커피 한 잔이면 행복한 아침 상차림이 된다. 그리고 요즘엔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CCM(여기 지역은 FM 89.7 MHz 이다)이 아침 메뉴에 보태졌다. 음악은 몸에 남아 있는 잠도 털어내고 아이들을 좀 더 부드럽게 깨우는데도 도움이 된다.

내 덩치가 표준일 때나 비만에 가까워지고 있을 때나, 한국에서 살았을 때나 미국에 사는 지금이나 아침 식사 내용이 다르지 않다. 그런데 엄마는 이번 한국 방문 때 아주 듬직해진 나의 모습을 보고 그 원인이 때문이라고 하신다. 추석 즈음에 엄마에게 전화를 했는데 안부를 묻고 끊을 때쯤 되니 통화 때마다 빠지지 않는 에 대한 주제가 기다렸다는 듯이 등장을 한다.  

우리 사모님이 그러시는데 살을 빼려면 빵을 끊어야 된대.”
그럼 빵이 주식인 사람은 다 뚱뚱하겠네!”
어쨌든 우리 딸 살 더 안 찌게 해 달라고 기도하고 있다~.”
그런 기도는 안 들어주셔!”

엄마는 깔깔깔 웃음을 참지 못하면서도, 예상치 못했던 한 마디 말씀을 얼른 덧붙이신다.
 
그래도 할 거다.”

엄마는 약속 시간을 잘 지키는 사람이다. 중보기도도 정해진 시간에 하려고 많이 노력하시는 것을 알고 있다. 그리고 엄마가 가진 기도의 내용들을 빼놓지 않고 기도하기 위해 평상시에도 늘 되뇌는 모습도 보아왔다.

엄마의 기도 덕분인지 요즘은 아침에 먹는 토스트 2(겨우!)에 대한 욕구가 덜해졌다. 사실 이 식빵 2장을 적게 먹거나 안 먹는다는 것은 토스트에 발라 먹는 땅콩버터의 양도 줄어든다는 것을 의미한다. 나는 땅콩버터를 좋아해도 너무 좋아한다. 부드러운 크림 타입의 땅콩버터도 좋고, 땅콩 알맹이가 씹히는 청크(chunk) 타입도 좋다. 아침 식사 때마다 토스트와 땅콩버터를 먹는 나를 그리 오랜 시간 동안 지켜만 보던 남편도 이제는 나보다 땅콩버터를 더 잘 먹는다.

    엄마와의 통화 이후 또 하나의 변화는 땅콩버터 대신 양파 잼을 먹는 것이다(땅콩버터가 먹고 싶을 때는 두 개를 같이 먹기도 함). 언젠가 문화센터 요리교실에서 서너 가지 배운 것 가운데 하나이다. 요리 선생님 말씀에 의하면, 유럽 여행 때 먹어보았는데 거기 사람들은 양파 잼을 흔하게 먹는다고 한다. 처음엔 양파로 잼을 만드는 것이 낯설게 여겨졌으나 양파 잼을 먹어보면 양파 자체가 몸에도 좋고, 맛도 깔끔하니 괜찮다. 얼마 전부터 만들어야지 마음은 먹고 있었는데 게으름 피우다 드디어 만들었다.
 
    무엇을 먹든 음식과 건강 주심에 감사한 마음으로, 기쁘게, 적당히 먹으려 한다. 이런 마음 자세도 좋긴 한데...... 건강을 위해, 가족을 위해 살이 좀 빠지기는 해야 된다.


 <양파 잼 만들기>

재료: 양파 1 , 포도씨유 2 큰술, 흑설탕(또는 황설탕) 4 큰술, 식초 2 큰술, 소금 1 작은술, 발사믹 식초 4 큰술

 
1. 앙파를 가늘게 채 썬다. 이것은 양파 3개 분량.
 
2. 포도씨유를 두르고 양파가 나른해질 때까지 볶는다.
3. 양파 색이 투명해지면 흑(황)설탕을 넣고 볶는다.
4. 식초와 소금을 넣는다.
 
5. 양파에서 생긴 물을 졸여준다. 한 20분 쯤(양파 양에 따라 조절).
 
6. 발사믹 식초를 넣고 10분 정도 더 졸인다. 꼭 짜장 같다.^^
 
양파 3개로 만든 양파 잼 양은 900g 들이 병의 이 정도.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북어대가리

친구가 준 졸업 반지

마냥 좋지는 않아도 봄은 새롭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