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에 쉼표를


친구들과 함께 보았던 웨스트 버지니아의 Black Water Falls

노래를 끝까지 부르려면 숨을 꼭 쉬어줘야 합니다.
보통은 그리 길지 않은 한 박자, 반 작자 혹은 더 짧은 숨을 재빨리 쉬어주고 나면 그 다음 부분을 노래의 분위기에 따라 이어가는데 수월해집니다.

블로그에 글을 쓰는 일(?)에 짧고 고요한 순간이 될 쉼표를 찍어보려고 합니다.
일주일에 몇 자 안 되는 글 쬐~끔 끼적거리는 것도 일이라고 쉬어보겠다는 속셈을 말씀 드리는 겁니다.

쉬는 이유는 고향을 떠나 먼 타국에서 부르는 노래를 더 멋지고 구수하게 이어가기 위함입니다.
음~, 더 잘 살아보겠다는 말입니다.
그러니 글들을 통해 여기 소식을 조금이나마 전해 듣던 한국에 계신 가족들은 달리 걱정하실 것 없습니다.

또 엄마의 글을 읽으면서도 티 안 내는 아들은 엄마가 별 것 아닌 글쓰기일지라도 소홀히 여기지 않았음을 보아주길 바랍니다.
지난 3년 넘는 시간 동안 이 일을 성실하게 이어가려고 시간을 내었던 엄마의 모습을 기억해주면 고맙겠습니다.

고향에 계신 가족과 이곳을 방문해 주시는 여러 이웃 분들, 여기서 다시 만날 때까지 건강하세요.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너희를 향한 나의 생각을 내가 아나니 평안이요 재앙이 아니니라 너희에게 미래와 희망을 주는 것이니라”(예레미야 29장11절)

댓글

  1. 집중하시고자 하는 일에 매진하시고 몇 숨 돌리신 다음 복귀하실 수 있기를 빕니다. 목사님을 비롯해 온 가족 건강하시고 내내 평안하시길 소원합니다. ^^

    답글삭제

댓글 쓰기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북어대가리

소설『높고 푸른 사다리』를 읽고

정직하고 친절한 기업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