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010의 게시물 표시

냉장고에서 얼어버린 쌈 잎들 밑에는 무엇이?

이미지
<밥 먹다가 문득 드는 생각에 찍어봤어요.>
장보러 갔다가 쌈으로 먹는 여러 가지 어린 잎들을 섞어놓은 야채 한 통(Spring Mix)을 샀습니다.
요즘은 야채류 먹는 재미를 붙여보고 있기에, 그 통이 커서 담겨 있는 쌈 잎이 너무 많아 보였지만 가격도 싸게 팔고 그날 따라 눈에 띄길래 하나 사봤습니다.

집에 가져와 냉장고에 넣으려고 보니 통이 길어서 공간을 많이 차지할 것 같습니다.
그래서 냉장고 안의 그릇들을 한쪽으로 밀고 길쭉한 통을 세로로 밀어 넣었습니다.

다음 날, 점심에 먹으려고 야채통 뚜껑을 열어보니 이게 어찌된 일인지 냉장고 안쪽으로 향해 있던 통 뒷부분의 쌈 잎들이 얼어 있었습니다.
이런 이런 아까워라….
못 먹겠구나 싶어, 앞쪽에 얼지 않은 잎들을 어느 정도 덜어내어 겨자 소스를 만들어 버무려 먹었습니다.
아직도 꽤 많은 잎들이 남아 있습니다.

저녁 때, 남아 있는 쌈 잎을 또 한 번 먹으려고 통을 꺼냈습니다.
통 뒤쪽에 있는 잎들은 어차피 얼어서 못 먹을 것이고, 얼지 않은 통 앞쪽에 있는 잎들을 살펴보니 그것들도 어느새 상태가 별로 좋지 않습니다.
마치 오래된 이파리들이 상해서 흐물흐물해지는 것처럼, 어떤 쌈 잎들이 그렇게 되어 다른 잎들에 군데군데 붙어 있었습니다.

그래도 먹을만한 것들을 골라 먹는데, 절반도 제대로 먹지 못하고 나머지를 버려야 되니 너무 아깝고, 어떻게 사온 지 이틀 만에 이렇게 상하나 하는 생각에 언짢기도 했습니다.
소스에 버무린 쌈 잎을 먹다 보니 맛은 꽤 괜찮아서 좀 더 먹었으면 하는 얄궂은 생각도 들었습니다.

그러다 문득 야채통 뒤쪽에 얼어 있는 쌈 잎들을 들쳐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밥 먹다 말고 불쑥 일어나, 버려야 될 것 같아 싱크대 위에 그대로 두었던 통을 열어 얼은 잎들을 걷어내고 보니 거기에 글쎄 아직도 싱싱한 쌈 잎들이 남아 있는 것이었습니다.
위에 얼은 잎들이 오히려 아래쪽 잎들을 싱싱하게 지켜주었나 봅니다.

우와~
마치 대단히 몸에 좋은 식물을 발견한 것처럼 기분이 좋았…

이런 과수원 보셨나요?

이미지
<밀알사모님 웃음이 예뻐서 올려봅니다. 괜찮죠? ^^>
10월 초, 사과 과수원에 갔었습니다.
그 과수원에서는 상품 가치가 있는 사과는 기계로 따서 팔고, 남은 사과는 어려운 이웃들에게 나누어 주고자하는 뜻을 가진 사람들이 와서 딸 수 있도록 하는 곳이었습니다.
마치 구약 성경에 나오는 보아스의 밭처럼요.

과수원은 이러한 뜻을 여기 지역 UMC(미연합감리교회)에 해마다 알리는 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한인여목회자인 김목사님이 담임하시는 미국인 교회가 주최가 되어 사과를 따고, 그 사과 가운데 일부를 밀알선교단을 위해서 쓰겠다는 계획을 듣게 되었습니다.
사과를 따고 옮길 때 힘 쓸만한 남자가 있으면 좋겠다며 우리 가족을 초대해 주시는 밀알선교단 총무님의 따뜻한 말씀을 듣고, 우리 가족 모두 힘을 보태기로 했습니다.
좋은 일도 하고, 사과 과수원 구경도 할 수 있으니 마다할 이유가 없었습니다.


과수원에서 딴 사과를 파는 마켓도 안팎으로 얼마나 정겹게 꾸며놨던지 참으로 인상적이었습니다.
그리고 나서 도착한 사과밭은 얼마나 넓던지 깜짝 놀랐습니다.
상품으로 팔 사과는 이미 땄다고 했는데, 크고 작은 사과들이 나무마다 어찌나 많이 달려있던지 또 한번 놀랐습니다.
땅에 떨어진 사과들 가운데 멀쩡한 것들은 그것대로, 나무에 달린 것들은 그것대로 따서 자루에 담는데 정말 재미있었습니다.

미국 교회 교인 몇 분과 목사님, 그리고 밀알에서 어른들 몇 분 해서 15명 남짓(맞나요?)이 반나절 동안 차에 실을 수 있는 만큼만 사과를 땄습니다.
욕심을 부려서 너무 많이 실으면 타이어가 펑크날 수도 있다고 했습니다.
사과의 일부는 교회를 통해서 어느 자선단체에 보내졌고, 일부는 밀알선교단을 위해서 쓰도록 했습니다.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거저 주는 사과이니 개인적으로는 가져갈 수 없고, 팔 수도 없으며, 떨어진 사과 때문에 미끄러질 수 있기 때문에 안전 문제에 신경을 쓰는 것 같았습니다.
과수원 주변에서 불을 피울 수도 없는데, 함께 참여한 밀알어머니들이 준비한 음식은 나누…

지난 두 달은...

이미지
지난 두 달은 어찌 지나갔는지 모르겠습니다.
남편의 혈압 수치가 176/138로 오르고, 좌골신경통으로 한쪽 다리를 절룩거리며 걸아야 하는 상태가 되어서 사역하던 교회에 병가(病暇)를 냈는데, 허락된 시간이 두 달이었습니다.

처음 한 달은 병원을 여기저기 다니며 검사하고, 치료하는 시간이었습니다.
집에서 쉬면 몸 상태가 좋아지지 않을까 하는 막연한 생각으로 며칠을 보내다가, 혈압 수치가 병원에 입원해서 떨어뜨려야 할 정도로 높으며 그러다 갑자기 어찌 되면 더 큰 일이라는 주변 분들의 걱정에, 미룰 일이 아니다 싶어 병원에 가게 되었습니다.
그래도 혈압이 자연적으로 그리고 빨리 떨어져 정상 수치가 되기를 바랐는데, 결국은 약 처방을 받아 날마다 약을 먹어 혈압을 조절하고 있습니다.

혈압보다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던 좌골신경통은 조금 오래갈 모양입니다.
침을 맞고 약을 먹었는데 아직도 다리가 땡긴답니다.
남편은 아마 낫고 있는 과정이며 기도로 나야 되나 보다고 합니다.

그렇게 남편이 치료를 하는 동안 어찌 상황이 이렇게 되었는지 안타깝기도 하고 속상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그런 부정적인 감정들은 남편에게도 저에게도 하나도 도움이 될 것이 없기에 떨쳐버리려 애쓰고 있습니다.
마음을 잘 다스리다가도, 특히 남편에게 불쑥 불쑥 치미는 화가 나면 입을 굳게 다물고 말을 아낍니다.
관계에 유익하지 않은 말이 될 게 뻔하며, 저도 잘 난 것 없기에 화낼 입장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때때로 찾아오는 마음의 갈등을 차분한 영혼의 기도로 감싸 위로하며 두 달이 지나갔습니다.
또 이 위기의 때에 가족이 함께 운동하며 관계를 돈독히 하고 있습니다.
남편은 어차피 자동차도 한 대여서 같은 시간에 한 사람만 사용해야 되고, 운동도 할 겸 해서 자전거를 타고 왕복 8마일 거리에 있는 도서관을 다닙니다.
아이들은 학교 생활 잘 하며, 둘째 아이는 사춘기라 툴툴 거리기는 해도 마른 빨래 정리는 물론 설거지도 하고, 성적도 부쩍 올라 기쁨을 주기도 합니다.
저도 그 동안 관심 있던 장애인 단체…

일단정지

이미지
정지(STOP) 표지판이 있는 곳에서는 차가 있든 없든, 누가 보든 안 보든 언제나 멈추어서야 합니다. 그래야 여러 방향에서 오는 차들이 엉키지 않고 안전하게 나아갈 수 있기 때문일 겁니다.
오늘은 제 생각도 정지 표지판을 앞에 두고 있는 듯 합니다. 그냥 멈추어 서서 작동을 안 하네요. 잠시 이대로 있어야 할 것 같습니다.

한걸음 한걸음 주예수와 함께

이미지
지난 주일 저녁, 아틀란타 밀알선교단이 주최한 “송정미와 함께 하는 밀알음악회”에 갔었습니다.
CCM, 찬송가, 가요, 팝송을 넘나들면서, 어려운 시절을 살아가는 모든 이들에게 소망을 전해주는 노래를 들려주셨습니다.

음악회에서 송정미 사모님과 관객이 같이 찬송가 456장 “주와 같이 길 가는 것”을 불렀는데 참 좋았습니다.
원래 찬송가 가사와 곡조를 살려서 송정미 사모님이 곡을 만드신 것 같습니다.
이 찬송가는 송정미 사모님의 찬양 CD 5집에 실려 있습니다.

1. 주와 같이 길가는 것 즐거운 일 아닌가
우리 주님 걸어가신 발자취를 밟겠네
한걸음 한걸음 주 예수와 함께 날마다 날마다 우리는 걷겠네

2. 어린아이 같은 우리 미련하고 약하나
주의 손에 이끌리어 생명길로 가겠네
한걸음 한걸음 주 예수와 함께 날마다 날마다 우리는 걷겠네

3. 꽃이 피는 들판이나 험한 골짜기라도
주가 인도하는대로 주와 같이 가겠네

주와 같이 길가는 것 즐거운 일 아닌가
우리 주님 걸어가신 발자취를 밟겠네
우리 주님 걸어가신 발자취를 밟겠네
우리 주님 우리 주님 걸어가신 발자취를 밟겠네

“한걸음 한걸음 주 예수와 함께
  날마다 날마다 우리는 걷겠네”
요즘은 찬송가의 이 가사처럼 살기를 아주 간절히 바라며, 애쓰고 있습니다.
예수님 아닌 조금만 딴 생각을 하면 모든 것이 다 어려워지기 때문입니다.
찬송을 주셔서 감사!!!
지금도 우리 가족의 걸음을 인도하심을 믿으며 감사!!!

“사람이 마음으로 자기의 길을 계획할지라도 그 걸음을 인도하는 자는 여화와시니라”(잠언1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