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7/2009

들꽃처럼


어제 그제 비가 많이 내렸습니다.
옆에 있는 앨라배마 주에 토네이도가 지나가는데 그 영향으로 조지아 주에도 비가 많이 오는 것이라고 합니다.
이곳은 몇 해 동안 가물었기 때문에 한편으로는 비가 반갑기도 한 것 같습니다.

비 오기 전 날씨가 좋을 때 주차장에 세워놓은 차를 타러 가다가 들꽃들을 보게 되었습니다.
한국에 있을 때에도 들꽃에 유난히 눈길이 가곤 했는데, 들꽃이라는 것이 그다지 눈에 띄는 것이 아니라 차를 타고 다니면 더더욱 보기가 어렵습니다.
건물에서 주차장까지 몇 걸음 되지 않지만 교회 주차장 언저리랑 밀알 주차장 둔덕에서 똑같은 들꽃을 보게 되었습니다.

몇 해 전 하이 패밀리 가정사역 아카데미에 다닐 때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글로 표현해 보는 시간이 있었습니다.
그 때 저는 쑥쓰럽지만 제 자신을 들꽃 같은 사람이라고 해보았습니다.

“빈들이나 험한 산골짜기 혹은 도시 아스팔트 틈새에도 피어나는 들꽃처럼 강인한 생명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세참 비바람과 매서운 눈보라가 몰아쳐도 어김없이 싹을 틔우고 꽃을 피워 올립니다.

또 들꽃은 수수한 아름다움을 가지고 있습니다.
들꽃은 작고 화려하지는 않지만 그 모습이 온화하며 은은한 향기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보는 이들로 하여금 편안한 마음으로 작은 미소를 짓게 하는 힘이 있습니다.

그이는 이제 열매에 자신을 실어 바람에 날려 보내고 있습니다.
한 무더기 꽃으로 피어나 사람들에게 행복을 안겨줄 꿈을 꾸며,
사람 곁으로, 또 한 사람 곁으로.”

그렇게 살고 싶어서 쓴 글이었기에 글을 출력하여 눈에 띄는 화장대 유리 밑에 놓아두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문득 ‘왜 들꽃이야? 향기 좋고 보기 좋고 누구나 좋아하는 백합이나 장미면 안 되나?’ 이런 생각이 드는 거예요.
들꽃 같은 것이나 좋아하고, 모든 일에 “정성껏, 천천히”, 뭐 이런 생각 가지고 있으니까 그저 그렇게 사는 것 아닐까 싶은 거예요.
아마도 제 자신에게 만족스럽지 못할 때 들었던 생각인 것 같습니다.


요즘 읽게 된 이해인 님의 「풀꽃단상」이라는 책에 보면 이런 글이 나옵니다.
“진정 풀꽃 같은 삶이란 어떤 삶일까.
그저 순하고 부드럽고 여린 낭만적인 모습의 삶은 아닐 것이다.
때로는 척박한 땅 속으로 뿌리내릴 수 있는 강인함, 아픔을 견디는 인내, 도전을 두려워 않는 용기를 지녀야만 감히 풀꽃을 닮은 삶이라고 이야기 할 수 있겠다.”
들꽃, 풀꽃에서 이해인 님의 글과 같은 의미를 찾을 수 있다면 그렇게 살고 싶습니다.

이해인 님은 나태주 시인의「풀꽃」이라는 시를 외우노라면 마음에 평화가 찾아온다고 합니다.
저도 읽어보니 또한 그렇습니다.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
너도 그렇다.”

이미 주신 많은 것에 감사하며 , 그냥 “나는 나다(I am I)”하며 살아야 하려나 봅니다.

“자녀들아 너희는 하나님께 속하였고 또 저희를 이기었나니 이는 너희 안에 계신 이가 세상에 있는 이보다 크심이라”(요일4:4)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