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대로 된 불꽃이 될래요


지난 수요일 저녁 저녁을 먹고 나서 송구영신 예배를 가기 위해 기다리고 있는데 창밖이 번쩍하며 꽝꽝 합니다.
비가 올 날씨는 아닌 것으로 알고 있었기에 누군가 폭죽을 터트렸나 했습니다.
‘여기는 새해를 맞이할 때 동네에서도 폭죽을 터트리는구나.
하려면 제대로 몇 번 더 하지 싱겁게 두 번하고 마네’ 했습니다.

그로부터 20 여분쯤 지나, 옷 갈아입고 교회 가야겠다고 생각하며 계단이 있는 창문 쪽으로 걸어갔습니다.
그런데 밖에서 주황빛 불빛이 보이고 뭔가 이상했습니다.
현관문을 열고 보니 우리 집 앞에 있는 길 건너 잔디 언덕이 불에 타고 있었습니다.
‘아이고 놀래라.’
불길이 점점 넓어지는데 사람들 몇몇이 그 가장자리에 서서 “불났나봐”하는 것이었습니다.
큰 불이 아닌 것 같아 마음이 놓이면서도 소방서에 누가 연락은 했는지 신경이 쓰였습니다.

잠시 지켜보고 있는데 소방차가 왔습니다.
사이렌은 울리지 않고 조용하게 와서 한 사람은 쟁기 같은 도구로 불을 덮고 한 사람은 물로 불을 껐습니다.
그리고 나서 소방차는 돌아갔습니다.
나중에 알고 보니 동네에서는 폭죽을 터트릴 수 없다고 합니다.
큰일 날 뻔 했습니다.

다음 날 새해 아침 CNN 뉴스에서는 새해를 맞이하는 여러 나라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었습니다.
대부분 화려하고 기발한 아이디어로 꾸며진 폭죽들이 터지면서 불꽃놀이 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손뼉을 치고 환호하며 그 시간을 즐기는 것 같았습니다.

교회에서는 폭죽은 터트리지 않았지만 새해가 되는 그 때에 100 여명이 넘는 찬양단과 오케스트라가 베토벤의 교향곡 9번 “합창”을 함께 불렀습니다.

같은 폭죽이라도 어떻게 사용되느냐에 따라 사람들에게 걱정을 끼칠 수도 있고 기쁨을 줄 수도 있다는 것을 보게된 것 같습니다.
제대로 된 불꽃놀이에서 처럼 필요한 곳에 쓰여져서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고, 자신과 여러 사람을 행복하게 할 수 있는 한 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눈물을 흘리며 씨를 뿌리는 자는 기쁨으로 거두리로다 울며 씨를 뿌리러 나가는 자는 정녕 기쁨으로 그 단을 가지고 돌아오리라"(시126:5-6)

댓글

  1. 큰엄마,저 예희에요.>v<
    아참, 얼마전에 새로운 한해가 시작됬네요?
    그런데, 새해 불이 났었다니..많이 놀라셨겠네요.다행히 불이 빨리 꺼졌으니 다행이네요. 새해에 폭죽으로 멋진 불꽃을 볼수있지만, 위험한줄 알았지만 우리 모두가 방심해서 불이났나보내요. 항상 우리 가족들은
    미국에서 잘지내시는지,건강하게 잘 개시는지,강산이오빠와 강윤이오빠가 미국생활에 잘 적응하여 영어도 잘하고 있는지...
    언제가는 꼭 미국에서 뵈요.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답글삭제
  2. 저는 예람이에요.
    큰엄마, 강산강윤오빠도 잘 지내는지 궁금해요
    우리가족은 잘있어요.유치원에 잘다녀요큰엄마랑 큰아빠랑강산 강윤오빠사랑해요미국에서잘지내는지건강하게지내는지행복 하게지내는지궁금해요그리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답글삭제
  3. 예희, 예람이 안녕?
    너희들이 남겨놓은 글만 보아도
    몸을 건강하게 하고,
    큰집을 행복하게 하는 에너지가
    마구 솟아올라.
    너희들도 건강하고, 지혜롭고,
    엄마, 아빠, 할머니와 행복하길
    기도할게.

    답글삭제

댓글 쓰기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