쥬빌리(JUBILEE) 나들이


자랑스러운 동생에게

지난 주일에는 우리 교회 장애우 사역팀 쥬빌리(JUBILEE)에서 드림랜드(DREAM LAND)로 소풍(FIELD TRIP)을 갔다 왔어.
동생에게 아직 쥬빌리에 대해 자세하게 얘기한 적이 없는 것 같은데, 그렇지?

우리 교회 쥬빌리에서는 주일마다 장애우 친구들과 함께 예배하고 성경공부도 하고 있어.
선생님들은 일찍 오셔서 2부(9:45) 예배를 드리고 우리 친구들을 맞이하셔.
얼마 전부터 11시에 모여서 음악 치료도 하고 만들기 시간도 갖고 있어.
아마 요즘은 그 시간에 성탄절 기쁨을 나누기 위해서 뭔가 준비하는 것 같아.
나도 무척 궁금한데, 나중에 기회가 되면 알려줄게.

동생도 알다시피 우리 쥬빌리에 나오는 친구들도 저마다의 개성을 가지고 있고 깨끗하고 신비로운 녀석들이야.
우리 친구들 가운데 20대 청년이 4명이 있고 3명은 중,고등 학생이야.
또 전도사님과 일곱 분의 선생님이 계시는데 장애우 사역의 전문가들이고 사랑과 능숙한 솜씨로 아이들을 가르치고 계셔.

선생님들은 우리 친구들에게 예배하는 것과 성경에 대해 잘 가르치려는 열정이 대단하셔.
설교할 때도 말씀을 잘 전하기 위해 시청각 자료들을 사용해보기도 하고, 올 가을 성경공부는 내용을 이해하도록 돕는 프로젝트 학습을 하고 있어.
12주 동안 출애굽기에 대해 배우고 활동한 자료를 친구들마다 한 권의 책으로 만들기로 했어.
우리 친구들이 자기가 만든 책을 언제고 펴보면 출애굽기의 말씀이 생각나길 바라는 선생님들의 마음이 담겨 있는 활동이야.
또 한편으로는 언젠가 기회가 되면 활동한 자료를 전시(?)해서 쥬빌리 사역에 대해 더욱 알릴 수 있게 되길 바라고 있어.
감사하게도 이 프로젝트 활동을 위해서 몇 분의 선생님과 교우들이 따로 수고를 하고 계셔.

강산이가 쥬빌리에 함께 하면서 존중받는 예배자의 한 사람이 되어가는 것이 얼마나 감사한지 몰라.
예배하길 원하는 다른 장애우들도 이렇게 예배할 수 있다면 정말 좋겠어.

쥬빌리 소개가 길었지?

이번 소풍은 우리 교회에서 올해 새로 사들인 꿈의 땅 “드림랜드”로 갔어.
교회에서 넉넉잡아 한 시간 걸리는 곳에 있는데, 원래 주인이 골프장으로 사용하려고 했던 곳이래.
땅이 잘 닦여있고 게스트 하우스로 사용하던 건물을 깨끗하게 수리해 놓아서 밥 해먹으며 하룻밤 묵을 수도 있어.
우리는 거기서 예배, 성경 공부를 마치고 점심을 먹게 되었어.
다들 점심시간이 지나 밥을 먹게 되어서 얼마나 맛있게 먹었는지 몰라.


그런데 신기한 일이 있었다!
점심 준비를 하는데 우리 모두가 먹기에는 쌀이 부족했는지, 밥을 할 큰 솥이 없었는지 그랬어.
그곳에 있는 전기밥솥에 밥을 하면서 모두가 먹기에는 부족할 거라고 생각했어.
시간이 되어 밥을 먹으러 가보니까 누구의 지혜인지 밥을 개인 접시에 미리 나누어 놓았더라구.
가족들이 준비한 핫도그, 돼지불고기, 닭조림, 샐러드, 과일, 빵, 파이, 여러 가지 음료수와 함께 두런두런 얘기들 나누며 먹고 싶은 만큼 가져다 먹었어.
누가 밥을 더 찾으면 어떻게 하나 속으로 생각했는데 그런 사람은 한 사람 밖에 없었어.
바로 눈치 없는 김강산. **!
조금 나중에 도착할 가족들을 위해 남겨놓은 밥이 있었는데 어느 선생님이 선뜻 그 밥을 덜어주셨어.

어떻게 되었게?
모두 배부르게 식사 시간을 즐겼고 오히려 가져간 음식은 남아서 나누어 가져왔어.
동생, 난 오병이어가 생각나더라.
예수님이 축복 기도하시고 오천 명이 원하는 만큼 먹었는데도 열 두 바구니가 남은 말씀 말이야.

잘 먹고, 깔깔 대며 재미있는 몇 가지 놀이를 하고 나서 건물 바깥으로 나와 보물찾기를 했어.
날씨가 어찌 좋던지 함께 간 가족들도 모두 나와 보물 찾는 기쁨을 누렸어.
아참, 몸이 아픈 친구는 안타깝지만 나오지 못했고.
그렇지만 선물은 모두에게 나눠 주었고 즐거운 한 때를 보냈어.

교회로 돌아오는 차 안에서 잠깐 잠을 청하는 선생님들을 보니까, 부족한 내 아이를 존중해 주고 사랑으로 하나님 말씀을 가르쳐주심에 더없이 고맙더라.

아마 동생이 가르치고 있는 학교 아이들의 부모님들도 나와 비슷한 마음일거야.
장애우와 함께 하는 삶을 살고 있고 앞으로도 장애우들과 함께 하는 공동체를 꿈꾸는 동생과 서방님은 나에게 큰 자랑거리야.

날이 많이 차가워져 가는데, 동생 몸 사랑하고 알뜰히 살펴서 감기 걸리지 말고.

아틀란타에서.

“여기 한 아이가 있어 보리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가졌나이다 그러나 그것이 이 많은 사람에게 얼마나 되겠삽나이까 / 예수께서 떡을 가져 축사하신 후에 앉은 자들에게 나눠 주시고 고기도 그렇게 원대로 주시다 / 저희가 배부른 후에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남은 조각을 거두고 버리는 것이 없게 하라 하시므로 / 이에 거두니 보리떡 다섯 개로 먹고 남은 조각이 열두 바구니에 찼더라”(요6:9,11-13)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북어대가리

친구가 준 졸업 반지

소설『높고 푸른 사다리』를 읽고